공지사항

공지사항

[서울뉴스] 서울시,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비 지원 확대

에너지파트너즈

view : 211

서울시가 아파트 엘리베이터가 운행할 때 발생하는 전기를 버리지 않고 사용 가능한 전원으로 바꿔주는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비 지원을 전년 대비 대폭 확대해 올해 총 1,800대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는 승강기가 상승-하강할 때 모터에서 발생된 전기를 열로 소비돼 버려지지 않게 사용가능한 전기로 바꿔주는 장치다. 버려지는 에너지를 재활용하고 전기료도 절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서울시는 작년 주민참여예산(1억 원)으로 76대에 처음으로 설치를 지원(100만 원/대)했다. 시가 승강장 자가발전장치가 설치된 14개 단지(241대 *한전 설치 포함)에 대해 모니터링한 결과 모든 공동주택에서 평균 22%의 전기료 절감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전년 대비 대폭 증액된 총 18억 원의 예산을 투입, 1,800대에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를 지원한다.(100만 원/대) 대상은 15층 이상 공동주택으로 2010년 전‧후로 설치된 승강기부터 우선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한전과 협업해 사업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 중에 있다.

 시는 작년 시민참여예산으로 시작한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 지원사업 추진 과정에서 추가 설치 요청과 주변에 설치를 추천하겠다는 주민 의견이 많아 올해 사업을 확대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또, 오중석 서울시의원(동대문구)이 승강기 자가발전장치의 에너지 절감효과에 주목, 예산확보에 적극 나서기도 했다.
 
1,800대에 ‘승강기 자가발전장치’가 설치되면 연간 7억 원 상당의 전력량(4,505천kwh *요금기준 137.88원/kwh)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1대 당 월 3.4만 원) 3년이면 투자비를 회수할 수 있게 된다.

향후 국토부로부터 공공기관 최초로 탄소배출권을 인증받아 10년간 약4억5천만 원의 판매수익권을 확보하고 온실가스 감축으로 기후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에 나선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은 아파트 비중이 큰 만큼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지원사업을 통해 공동 관리비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온실가스 감축, 전기료 절감 등 다양한 효과가 있는 사업인 만큼 각 아파트 단지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 향후 신규 설치되는 승강기에 대해서는 자가발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제도 개선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영상-CMB 뉴스 / 기사-내외통신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